‘디펜딩챔피언’ IBK기업은행, PO 1차전 현대건설 완파하고 ‘기선제압’
‘디펜딩챔피언’ IBK기업은행, PO 1차전 현대건설 완파하고 ‘기선제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드람 2017-2018 V리그

V리그 여자부 ‘봄배구의 강자’ 화성 IBK기업은행이 플레이오프(3전 2승제) 1차전에서 수원 현대건설을 압도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IBK는 17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주포’ 메디가 22점을 퍼부으며 현대건설을 3대0(25-15 25-2125-20)으로 완파했다. IBK는 메디외에도 ‘토종 공격수’ 김희진이 10득점으로 활약했고, 고예림과 김수지가 나란히 9득점, 김미연도 5득점으로 팀 승리에 일조했다.

두 팀은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3승 3패로 팽팽한 가운데, 리그 막판 3연승을 달린 IBK와 달리 현대건설은 6연패에 빠진 상태에서 ‘봄 배구’를 맞이했고, 그 흐름은 플레이오프 첫판에서도 이어졌다.

1세트서 IBK는 공격 성공률이 87.5%에 달한 김희진의 활약을 앞세워 19-9로 멀찌감치 달아났고, 김희진이 마지막 포인트마저 따내며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들어 현대건설이 반격에 나서면서 IBK는 6-10으로 밀렸다. 하지만 IBK의 고예림이 서브에이스 등 5득점으로 힘을 냈고, 메디까지 살아나면서 18-18 동점을 만들었다. 메디는 20-20에서 오픈, 퀵오픈 공격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2세트 역전 승리를 이끌었다.

승기를 잡은 IBK는 3세트들어 12-6 ‘더블 스코어’로 앞서 나간 끝에, 매치포인트에서 메디의 스파이크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한편, IBK는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승리하면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진출을 확정, 오는 23일 김천체육관에서 정규리그 1위팀 김천 한국도로공사와 우승을 다투게 된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