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FC, 광주 꺾고 개막 3연승 질주…성남은 수원FC 제물로 첫 승 신고
부천FC, 광주 꺾고 개막 3연승 질주…성남은 수원FC 제물로 첫 승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 LEAGUE2 대회 엠블럼

개막이후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서 가장 ‘핫한 팀’인 부천FC가 광주FC를 물리치고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부천은 17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정규리그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포프와 공민현 ‘공격 듀오’가 두 골을 합작하며 광주를 2대1로 제압했다. 이로써 부천은 개막 3연승을 기록하며 단독 선두를 질주했고, 공민현과 포프는 벌써 시즌 4호 골과 3호 골째를 올렸다.

이날 경기서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부천은 후반 16분 포프가 선제골을 터뜨린 데 이어 4분 뒤에는 공민현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경기막판 안태현의 자책골로 1골차까지 쫓겼지만, 남은 시간 광주FC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승점 3을 따냈다. 

같은 날 수원에서 열린 성남FC와 수원FC의 경기에서는 원정팀 성남이 수원FC를 4대1로 대파하고 2무 뒤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성남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수원FC 마테우스에 골을 내줬지만, 전반 12분 박태준이 동점 골을 성공시켜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후반전 이후 공세를 강화한 성남은 에델이 역전골을 터트린 뒤, 후반 35분 주현우가 이학민의 도움으로 쐐기골을 꽂았다. 이어 6분 뒤에는 에델이 다시 한 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완성했다.

이밖에 안산 그리너스는 후반 25분 터진 코네의 결승골을 앞세워 FC안양에 2대1로 승리했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