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경찰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진단
안산단원경찰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진단
  • 구재원 기자
  • 승인 2018.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산-단원서 안전 진단

안산단원경찰서(서장 심헌규)는 어린이 보호구역에 가장 적합하고 신속한 개선을 위해 민ㆍ관합동 현장점검위원을 위촉하고 ‘1日1校’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단원서의 현장 점검위는 경찰과 지자체 그리고 녹색어머니회 및 교통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지리적 위험 요인을 정확히 제시하고 공학적으로 개선방안을 도출, 시설개선을 시행하게 된다.

특히 동절기 동안 노후되거나 훼손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의 안전 사각지대를 꼼꼼히 살펴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개선을 시행하고 있다.

또 LED발광 교통안전표지판이나 과속경보시스템 표지, 집중조명시설(투광등) 및 횡단보도 잔여시간표시기 등을 확대 설치해 밝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24시간 누구나 안심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있다.

이에 단원서 관계자는 “아이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아갈 것이며 각 어린이 보호구역의 특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교통환경 개선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