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악재에 증시 '패닉'…코스피 3%·코스닥 4%대 폭락
미국발 악재에 증시 '패닉'…코스피 3%·코스닥 4%대 폭락
  • 연합뉴스
  • 승인 2018.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6년4개월만에 최대 하락폭…시총 상위주 줄하락
▲ 23일 코스피가 전날보다 79.26포인트(3.18%) 추락한 2,416.76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41.94포인트(4.81%) 급락한 829.68로 종료했다. /연합
▲ 23일 코스피가 전날보다 79.26포인트(3.18%) 추락한 2,416.76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41.94포인트(4.81%) 급락한 829.68로 종료했다. /연합

미국발 무역분쟁 우려와 그에 따른 미국 증시 급락 영향으로 23일 국내 증시가 패닉 장세를 연출했다.

코스피는 이날 장중 한때 80포인트 이상 떨어지며 3%대 하락률을 보였고 코스닥은 4% 넘게 폭락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79.26포인트(3.18%) 추락한 2,416.7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 하락폭은 이탈리아 등 유럽국가 채무위기로 94.28포인트 폭락했던 2011년 11월 10일 이후 6년 4개월여 만에 최대다.

등락률 기준으로는 2012년 5월 18일(3.40%) 이후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급락 때 반대로 급등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20.21로 전날보다 24.45% 올랐다.

전날 미국 기준금리 관련 불확실성 해소로 상승하며 2,500선에 다시 근접했던 코스피는 이날 전장보다 49.29포인트(1.97%) 내린 2,446.73으로 출발, 개장과 함께 2,440대로 밀렸다.

이후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 규모가 커지면서 하락 폭을 키웠고 장 마감에 임박해서는 80포인트 넘게 떨어지며 2,420선마저 내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중(對中) '관세 폭탄' 패키지 발표로 미국과 중국 주요 2개국(G2)의 통상전쟁 우려가 불거지면서 미국 증시 주요 지수가 모두 급락한 것이 국내 금융시장에도 악재로 작용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중국산 수입품 중 500억 달러(약 54조원) 규모의 수입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의 대미 투자도 제한하는 초강경 조치를 단행했고 이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3대 지수가 모두 2% 이상 급락했다.

그 여파로 국내 증시에서도 투자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6천437억원, 외국인은 1천332억원어치를 각각 팔아치워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이 7천539억원어치를 사들였지만 지수 낙폭을 줄이지 못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대거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3.98%)와 SK하이닉스[000660](-6.21%)가 큰 폭으로 내렸고 POSCO[005490](-5.58%), LG화학[051910](-3.79%), SK(-3.75%), KB금융[105560](-3.60%), 셀트리온[068270](-3.38%), 신한지주[055550](-2.93%)도 내림세를 탔다.

시총 20위 이내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84%)만 올랐다.

업종별 지수도 모두 내렸다.

증권(-5.37%), 철강·금속(-4.32%), 전기·전자(4.26%), 은행(-4.22%), 의료정밀(-3.52%), 건설(-3.48%), 서비스(-3.39%), 제조(-3.36%)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코스닥 역시 전 거래일보다 41.94포인트(4.81%) 급락한 829.68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9.92포인트(2.29%) 내린 851.70으로 개장해 낙폭을 늘렸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이 1천106억원, 외국인은 320억원어치의 매물을 던졌다. 개인만 1천350억원을 사들였다.

시총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4.84%)를 비롯해 바이로메드[084990](-11.58%), 신라젠[215600](-11.47%), 컴투스[078340](-6.70%), 휴젤(-5.79%), 셀트리온제약[068760](-5.44%) 등 10위권 전종목이 하락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