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송광민, 프로야구 개막전 첫 안타…신인 강백호 첫 대포
한화 송광민, 프로야구 개막전 첫 안타…신인 강백호 첫 대포
  • 연합뉴스
  • 승인 2018.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주석, 첫 타점…롯데 손아섭은 시즌 1호 첫 볼넷 후 첫 득점

송광민(한화 이글스)이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정규시즌에서 영예의 첫 안타 주인공이 됐다.

'괴물 신인' 강백호(kt wiz)는 프로 데뷔 타석에서 선배들을 제치고 가장 먼저 시즌 1호 홈런을 터뜨리고 포효했다.

KBO가 24일 전국 5개 구장에서 펼쳐진 개막전이 끝난 뒤 정리한 각 부문 시즌 1호 기록을 보면, 경기 개시 5분 만인 2시 5분에 안타를 쳐낸 송광민이 2018시즌 1호 안타 기록을 썼다.

송광민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1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나와 넥센 선발 에스밀 로저스에게서 깨끗한 좌전 안타를 쳤다.

한화 하주석은 1회 송광민, 김태균의 연속 안타로 이어간 2사 1, 2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날려 시즌 1호 타점을 수확했다.

강백호는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3회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경기 시작 51분 만인 오후 2시 53분에 터진 홈런으로 전국 5개 구장에서 가장 먼저 나온 개막 축포다.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은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1회 1사 후 볼넷으로 나간 뒤 2사 1루에서 이대호의 중전 안타 때 SK 중견수 정진기의 실책을 틈타 홈을 밟았다.

손아섭은 시즌 1호 볼넷과 1호 득점을 동시에 기록했다.
1호 2루타는 삼성 라이온즈의 다린 러프, 1호 3루타는 한화의 새 외국인 타자 제러드 호잉이 쳐냈다. 김주찬(KIA)은 첫 희생번트를 댔고, 박용택(LG 트윈스)은 첫 병살타를 남겼다.

이밖에 1호 도루는 SK 정진기, 1호 사구는 KIA 안치홍, 1호 탈삼진은 넥센 로저스, 1호 실책은 SK 정진기가 각각 기록했다.
한편 이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두산의 개막전에는 달라진 규칙 속에 시즌 첫 비디오 판정이 나왔다.

4회 초 1사 2루에서 김상수의 뜬공 때 2루에서 태그업한 강한울이 우익수 지미 파레디스의 송구에 3루에서 태그 아웃당하자 삼성 측에서 비디오 판정을 요청했다.
KBO는 올 시즌 비디오 판독으로 인한 시간 지연을 막고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5분의 시간제한과 함께 비디오 판독 장면을 전광판에 띄워 관중들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전광판 화면에서 3루수 허경민의 글러브가 강한울의 몸을 스치는 장면이 나오자 두산 응원석에서는 판독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결과 역시 원심 그대로 아웃이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