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박차… 빠르면 올해 말 착공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박차… 빠르면 올해 말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민의 최대 숙원사업인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됨에 따라 이르면 올해 말 착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25일 안산시 등에 따르면 신안산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넥스트레인㈜(대표사 포스코건설)이 선정됨에 따라 올해 말 착공을 목표로 국토교통부와의 협상 등 남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넥스트레인㈜ 컨소시엄은 포스코건설을 대표사로 롯데건설 및 대보건설 등과 함께 시공하며 설계에 제일엔지니어링·도화엔지니어링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안산선은 정부 최초로 ‘위험분담형 민간방식 BTO-rs((Build Transfer Operate-risk sharing)’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3조 4천억여 원의 자금을 투입,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43.6㎞의 철도를 건설하는 민자사업이다. 

신안선이 개통되면 그동안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1시간이 넘게 걸렸던 것이 무려 1시간가량이 단축된 30분 내에 갈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실시협약 및 실시계획 승인 등 남은 절차를 거쳐 올해 말 착공, 오는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신안산선 착공을 비롯해 오는 6월 개통을 앞둔 소사-원시선, 2019년 수인선 개통, 2021년 인천발 KTX 정차 등 연이은 철도 호재에 따라 안산시 전역에 철도망이 촘촘히 구축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최초로 BTO-rs 방식을 시도한 신안산선 사업은 안산에서 여의도까지 총 43.6㎞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당초 지난 2016년 10월 첫 번째 실시사업기본계획(RFP)를 내고 우선협상자 선정 작업에 나섰으나 잇따른 문제로 네 번째 고시한 끝에 포스코건설을 사업 파트너로 맞이하게 됐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