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한명현 양평군수 예비후보, 모정당 관계자 미투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한국당 한명현 양평군수 예비후보, 모정당 관계자 미투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군수 후보중의 한명인 한명현 전 문화복지국장이 모지역 정당 당직자 A씨를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유포죄 및 형법 제307조 2항 허위사실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죄’ 혐의로 지난 23일 양평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가 한 전 국장의 ‘미투 관련 피해자를 특정하며, 피해당사자가 지난 3월 9일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 해왔다는게 고소 사유다.

한 전국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근거 없는 얘기라 저절로 가라앉을 거라 생각한 게 큰 오산이었던 같다”며 고소 사실을 알렸다.

이에 유포자로 지목된 A씨는 “모임에서 그날 나온 미투관련 기사를 업급한 것 뿐, 한명현 후보를 지칭 한 적은 없다. 더구나 피해자가 3월9일 기자회견을 한다는 얘기는 나도 금시 초문이다”며 “당과 협의해 한 후보를 무고혐의로 맞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