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관광 랜드마크 ‘양평쉬자파크’ 4월 완공
힐링관광 랜드마크 ‘양평쉬자파크’ 4월 완공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3.27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01 쉬자파크 조감도 원본

양평쉬자파크 조성사업이 다음 달 산림헬스케어밸리 완성을 끝으로 사실상 마무리된다.

26일 양평군에 따르면 지난 2002년 백안리 일대 백운테마파크 조성을 기점으로 시작된 양평쉬자파크 조성사업이 내달 20일 4단계 산림헬스케어밸리 사업을 끝으로 8년 만에 마무리된다.

양평쉬자파크는 총 사업비 329억 3천만 원을 들여 4단계로 나눠 조성됐다. 1단계는 2002년부터 2010년까지 69억 9천700만 원을 들여 방문객센터(공원기능), 치유정원, 인공폭포, 관찰데크 등을 조성해 공원의 기본 기능을 갖췄다. 2단계는 52억 7천300만 원을 들여 2.4㎞의 공원 진출입로를 2013년 완공했으며, 3단계는 초가원, 솔쉼터, 산림교육센터, 치유센터 등 숙박 및 휴양시설을 조성해 단순 방문지로서의 역할에 그치는 문제점을 극복하고, 양평에서 쉬고 갈 수 있도록 해 지역 부가가치를 창출했다. 마지막 4단계는 경기북동부경제특화발전사업으로 도비 80억 원을 확보해 산림휴양 숙박시설에 먹을거리를 제공할 근린생활시설을 추가했다. 그 결과 ‘쉬자파크’를 중심에 세우면서, 쉬자파크 조성 목표인 생활의 ‘멈춤’ 그리고 신체의 ‘쉼’이라는 산림 휴양 기능을 완성하게 됐다.

완료를 한 달여 앞둔 양평쉬자파크는 메인정원인 ‘쉬자정원’, 숙박기능의 ‘치유의집’, 베이커리 등 먹을거리를 제공할 ‘근린생활시설’ 등 마무리가 한창이다.

군은 쉬자파크 조성을 위해 토지매입비를 포함하는 총 사업비(329억 3천만 원) 대비 208억 1천300만 원을 확보해 63.2%의 의존재원을 확보했다.

군 관계자는 “양평군은 전국 유일 헬스투어 힐링특구로 이번 쉬자파크 조성으로 대한민국 힐링 여행 트렌드를 선도하는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평=장세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