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ㆍ서산시,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 원년 정상 동행
구리시ㆍ서산시,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 원년 정상 동행
  • 홍완식 기자
  • 승인 2018.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ㆍB조 결승서 각각 김해시ㆍ영통구 제압


구리시와 서산시 리틀야구단이 제1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나란히 AㆍB조 정상에 동행했다.

구리시는 26일 화성드림파크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A조 결승에서 경남 김해시를 5대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구리시는 1회말 1사 2ㆍ3루 위기에서 김해시 김성은에게 희생플라이로 선취 점을 뺏기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2회초 한다현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구리시는 3회초 이승현, 설기민, 이성관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다. 

반격에 나선 김해시는 4회말 김성은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최민제의 적시타로 홈을 밟으며 2대2로 팽팽히 맞섰다.  5회초 김진혁의 솔로포로 기선을 제압한 구리시는 5회말 김해시 신민우에게 적시타를 맞아 다시 동점을 허용했지만 6회초 주연우가 좌중월 투런포를 쏘아올려 짜릿한 우승을 일궈냈다.

결승 투런홈런을 터트린 주연우는 승리의 1등 공신이 됐고, 5회부터 2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잡아내며 마운드를 책임진 투수 설기민도 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또 B조에서는 서산시가 수원 영통구를 3대1로 물리치고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서산시는 2회말 영통구 백주혁에게 2루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뺏겼지만 4회초 공격에서 이호범의 중전안타에 이은 김민재의 좌중간 적시타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동점 이후 기세가 오른 서산시는 5회초 상대 투수의 연속 폭투를 틈타 1점을 추가했고, 6회초 선두 타자 안희준의 좌월 솔로포로 점수 차를 벌렸다. 서산시는 6회말 등판한 마무리 김민재가 영통구의 타선을 봉쇄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구리시와 서산시의 우승을 이끈 주연우와 안희준은 모범상을 수상했고, 김민재(김해시)와 박건하(영통구)는 장려상, 정찬민(구리시)ㆍ이송영(서산시)ㆍ박지환(김해시)ㆍ지희수(영통구) 감독은 우수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화성시와 경기일보 공동 주최로 지난 14일부터 13일간 아시아 최대 규모의 유소년 야구장인 화성드림파크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27개 리틀야구팀이 출전해 기량을 겨루며 꿈과 희망을 키웠다.

▲ 26일 화성드림파크 리틀야구장에서 열린 ‘제1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A조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구리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김시범기자
▲ 26일 화성드림파크 리틀야구장에서 열린 ‘제1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A조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구리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김시범기자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