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에너지타운 조성 부지 매입, 예산 낭비 논란
안산 에너지타운 조성 부지 매입, 예산 낭비 논란
  • 구재원 기자
  • 승인 2018.03.3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대부도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뒤늦게 부지매입을 추진, 수십억 원대의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안산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단원구 대부도 대부북동 1975 일대 1만2천288㎡ 부지에 도시가스 공급관 100억 원과 토지매입비 98억 원 등 총 370억 원의 예산을 들여 ‘LNG 위성기지와 도시가스 배관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내년말 준공을 예정으로 지난해 11월 착공됐다.

시는 지난 수년전부터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성 사업을 위해 ㈜삼천리와 3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실시했으며, 전북 임실 및 경남 통영의 탱크로리 공급조사에 이어 경기도에 국ㆍ도비 지원을 건의했다. 또 에너지 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과 경기도와 안산시 등 사업과 관련한 기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주민들의 의견 수렴 및 도시가스 공급방안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쳤다.

이에 따라 시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수요지와 접근성 그리고 주거지역과의 거리, 사유지 보상문제 여부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거친 뒤 대부북동 1975 일대르 최적의 입지로 선정, 착공에 들어갔다.

하지만 같은 시기 부지 매입 절차를 이뤄지지 않다 지난해 부랴부랴 부지 매입에 나서 당초 예상 매입 비용보다 결국 배 이상의 예산만 들였다는 지적이 시의회 시정질의를 통해 제기됐다.

시의회 김진희 의원은 “집행부가 ㈜삼천리와 간담회를 실시할 당시 토지 매입을 위한 기초 준비를 했더라면 당초 43억 원이면 매입이 가능한 부지였다”며 “결국 기재부의 감정산출평가 기준이라는 이유로 100% 가량 인상된 98억3천 여만 원에 매입하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기재부와 매입에 따른 절차를 밟는 과정에 문제가 생겨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안산=구재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