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군단 변신' kt 폭탄 타선, 터지고 또 터지고
'홈런 군단 변신' kt 폭탄 타선, 터지고 또 터지고
  • 연합뉴스
  • 승인 2018.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 말 역전 홈런을 친 kt 로하스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조태형기자
▲ 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wiz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 말 역전 홈런을 친 kt 로하스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조태형기자
프로야구 '만년 꼴찌' kt wiz가 폭탄 타선으로 변신, 홈런의 힘으로 거침없는 상승세에 올라탔다.
kt는 1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홈런 4방을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9-4로 제압했다.

1-4로 밀리던 5회 말, 박경수와 이해창의 연타석 홈런이 기폭제가 됐다.
박경수는 두산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의 직구를, 이해창은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 릴레이를 벌이며 점수를 1점 차로 좁혔다.

4-4로 맞선 7회 말에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이영하를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때리는 역전 2점포를 쏘아 올렸다.
이해창과 로하스는 이틀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이해창과 로하스는 전날 경기에서 8회 말 '한 이닝 만루홈런 2개'라는 KBO리그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이는 kt의 '괴물 신인' 강백호가 3점 홈런으로 타선을 깨운 덕분이었다. kt는 전날 두산에 0-8로 지다가 20-8로 뒤집는 화끈한 역전승을 거뒀다.

올 시즌 들어 kt의 홈런 쇼는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kt는 이날 경기까지 시즌 팀 홈런 20개를 기록하며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작년 kt는 팀 홈런 119개로 이 부문에서 10개 구단 중 9위에 그쳤다.
강백호와 로하스가 4홈런으로 팀 내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고, 박경수와 황재균이 3홈런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이해창과 유한준도 2홈런으로 거포 군단을 이루고 있다.

홈런으로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kt의 전반적인 팀 분위기도 활기를 띠고 있다.
3년 연속 꼴찌에 그쳤던 kt는 '탈꼴찌' 의지를 불태우며 올 시즌을 시작했다.

시즌 초반 좋은 분위기가 계속 이어지면 패배 의식에서도 수월하게 탈출할 수 있다.
아무리 경기에서 지고 있더라도 'kt는 한 방이 있는 팀'이라는 인식이 생기면 상대도 더는 kt를 만만하게 볼 수가 없다.

kt도 언제든지 점수를 뒤집을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뒷심을 기대할 수 있다.
김진욱 kt 감독도 무시무시해진 타선에 웃음이 절로 나온다.

김 감독은 "장타가 많아진 하나의 이유를 댈 수가 없다"면서도 넥센 히어로즈에서 영입한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의 지도와 선수들의 노력이 복합적으로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이지풍 코치의 영입 효과도 분명히 있다. 몸을 만들고 좋은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 자체도 달라졌다. 캠프에서 발사 각도를 좋게 하는 훈련에 힘썼다. 여러 면에서 같이 이뤄진 효과"라고 말했다.

특히 "장타는 여러 선수에게서 골고루 나오고 있다. 여러 가지가 향상된 효과"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