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통시장] 송탄시장
[경기도 전통시장] 송탄시장
  • 권오탁 기자
  • 승인 2018.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장마다 버스킹 공연… 전통-현대 흥겨운 조화 50년 역사의 脈 잇는다

송 탄시장을 들어가기 앞서 인근 통복시장과 헷갈리지 말라는 취지로 시장의 이전 이름인 송북전통시도장 기재돼 있다.
송 탄시장을 들어가기 앞서 인근 통복시장과 헷갈리지 말라는 취지로 시장의 이전 이름인 송북전통시도장 기재돼 있다.
지난달 풀린 날씨 덕분인지 평택 송탄시장엔 상인들이 저마다 입가에 웃음을 보이며 ‘장사삼매경’에 여념이 없었다. 

아케이드가 설치된 시장 내부로 들어가기 전부터 약 500m 가량 상인들이 장사진을 이뤄 손님맞이 중이었고, 시장 내부엔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된 현대화 사업의 영향으로 깔끔한 거리와 밝은 조명이 방문객들을 반겼다. 

명절이 끝난 직후여서 시장 분위기가 가라앉을 법도 했지만 이날 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적지 않아 상인들은 언제 휴업을 했었냐는 듯 생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전통 유지와 현대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다
지난 1961년 개설된 송탄시장은 ‘아침시장’이라는 이름으로 출범해 1995년 송북전통시장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송탄시장이라는 이름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지난 1950~60년대 주한미군의 주둔으로 평택시 인구가 급증해 농산물 직거래가 잦아지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현재 평택시 인구는 지난 1월 기준 48만 2천여 명으로 이 중 외국인 주민은 2만 9천여 명으로 적지 않은 편이다. 그만큼 시장을 찾는 외국인도 많아 현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 

송탄시장의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은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됐다. 시에서 3억 원을 지원받고 시장 상인회에서 1억 5천만 원을 들여 아케이드 설치 및 환경 개선에 나섰다. 일반적인 아케이드와 달리 반투명 아케이드를 설치해 시장에 충분한 태양광이 들어올 수 있게 만들었고, 일방통행로에 CCTV를 설치해 ‘깔끔하지 않다’는 전통시장의 편견을 깼다. 

설 연휴가 지난 시기였지만 송탄시장을 찾는 손님들은 여전히 많아 연휴 이전 분위기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설 연휴가 지난 시기였지만 송탄시장을 찾는 손님들은 여전히 많아 연휴 이전 분위기가 여전히 남아 있었다.
현재 송탄시장의 규모는 1만 1천846㎡(약 3천584평)로 아케이드 밖에 자리 잡은 노점상들의 영역까지 포함하면 약 2만㎡(약 6천50평)로 140개 점포에 450명의 상인들이 자리 잡고 있어 향후 더 큰 발전이 기대된다. 

현대화 이상으로 전통 유지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995년부터 매달 일자의 마지막 숫자가 4와 9인 날마다 ‘송북장’이라는 이름의 5일장을 열어 손님맞이에 나선다. 5일장이 열리면 판매 품목을 늘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상인회 차원에서 버스킹 공연까지 섭외해 그날만큼은 볼거리가 많은 시장을 만들고 있다. 

원철재 송탄시장상인회장은 “지난 2013년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중 시장 간판을 바꿀 때도 신세대 느낌이 나는 글자체가 써진 간판을 설치했다”며 “고객센터 2층에 문화교실을 설치하는 등 앞으로도 계속해서 볼거리가 많은 시장으로 거듭 나겠다”고 밝혔다. 

송탄시장 내부는 현대화 사업을 통해 기존의 어수선했던 모습에서 탈피했다.
송탄시장 내부는 현대화 사업을 통해 기존의 어수선했던 모습에서 탈피했다.
‘1시장 1특색사업’으로 시장 콘셉트 공고히 다져
송탄시장의 고객센터는 현대적이다. 1층에는 카페가 갖춰져 상인, 손님 가릴 것 없이 방문해 따뜻한 커피와 웹서핑을 즐길 수 있으며, 2층에는 문화센터가 갖춰져 요리교실을 비롯해 여러 가지 체험을 할 수 있다. 

시설만 현대적인 게 아니다. 완성된 시설에 이어 시장 콘셉트마저 완성할 계획이다. 상인회는 얼마 전 ‘1시장 1특색사업’을 시작했다. 송탄시장이 선택한 특색사업은 ‘정육사업’으로 소시지를 만들고 조리하는 법을 시민들에게 체험활동 형식으로 가르쳐 줄 계획이다. 

특히 송탄시장 인근엔 지난 2000년 폐교된 서탄초등학교 금각분교와 진위천 등 야영지가 많아 이를 찾는 도민들이 많다. 상인회는 야영 시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만한 식재료가 필요하다는 점에 주목해 정육사업과 야영을 연결하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원 회장은 “외적인 현대화 이외에도 내적인 현대화까지 이뤄나가겠다”면서도 “현대화 과정에서도 시장의 전통 유지 방안도 계속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탄시장의 맛집 ‘소문난 잔치국수’ 김영구 대표(70)와 ‘연경시장’김선혜 대표(58).
송탄시장의 맛집 ‘소문난 잔치국수’ 김영구 대표(70)와 ‘연경시장’김선혜 대표(58).

글_권오탁기자 사진_송탄시장상인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