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도시공사, 17년 연속 흑자경영
하남도시공사, 17년 연속 흑자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감도

하남도시공사가 기초 지방자치단체 지방공기업 최초로 17년 연속 흑자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2일 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2000년 8월 창립 이후 신장2지구 택지개발 및 에코타운 건설(1천607세대)과 풍산 아이파크 건설(1천51세대), 아이테코 하남지식산업센터 건설, 위례신도시 에코앤롯데캐슬 건설(1천673세대) 등 굵직한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 완료했다.

공사는 지난달 27일 지난해 회계결산 결과, 454억 원의 순이익을 발생했다. 이날 이사회는 미처분 이익잉여금 460억 원 중 260억 원은 이익준비금으로, 100억 원은 감채적립금으로 설정한 뒤 100억 원은 하남시에 현금 배당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공사는 2011년 이후 지금까지 하남시에 총 500억 원을 기부 및 현금 배당해 오고 있어 시의 재정확충 및 시민의 복리증진에 기여했다.

김재남 사장은 “하남시 재정확충 및 시민의 복리증진에 기여하는 배당은 공사의 설립 목적에 부합한다”며 “향후 추진하는 각종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 시 재정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