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안성시장 여론조사] 민주당 우세, 24년 만의 첫승 보인다
[6·13 지방선거 안성시장 여론조사] 민주당 우세, 24년 만의 첫승 보인다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8.04.0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은성 시장 불출마 ‘무주공산’
한국당 후보 오차범위 밖 추격

제목 없음-1 사본.jpg
자유한국당 황은성 시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된 안성시장 여론조사에서 여당 예비후보들이 한국당 예비후보들보다 오차범위 밖 혹은 오차범위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성시장은 민선1기 민주자유당, 민선 2기 무소속, 민선 3~6기 한나라당·새누리당 당선자가 이어왔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에서 첫 당선자를 배출할 지 주목된다.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양당 모두 예비후보들이 오차범위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본보가 여론조사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3월31일부터 4월1일까지 양일간 안성시 거주 성인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다자대결에서 민주당 예비후보 4명이 한국당 예비후보 3명을 오차범위 밖 혹은 오차범위에서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우석제 안성시 축협 조합장(56)이 22.9%의 지지를 받은 데 이어 윤종군 전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45) 18.6%, 이규민 전 20대 국회의원선거 안성시선거구 후보(50) 18.3%, 김보라 전 한국사회적기업 중앙협의회 이사(48) 15.0%로 민주당 예비후보 4명이 오차범위내에서 각축을 벌였다.

민주당 예비후보 중 유일하게 김보라 전 이사만 한국당 천동현 전 7·8·9대 도의원(53) 6.8% 과 이영찬 안성시의원(50) 6.5%과 오차범위내였다.
또한 천동현 전 도의원과 이영찬 시의원에 이어 박석규 전 안성시체육회 상임부회장(64)이 5.2%로 조사돼 한국당 예비후보 3명 역시 오차범위내에서 치열한 예선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다소 차이를 보였다.
제1선거구(안성3동, 공도읍, 미양·대덕·양성·원곡·고삼면)의 경우, 민주당 윤종군(19.8%)-이규민(17.7%)-우석제·김보라(17.3%), 한국당 천동현(8.9%)-이영찬(8.5%)-박석규(4.8%)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비해 제2선거구(안성1·2동, 보개·금광·서운·일죽·죽산·삼죽면)는 민주당 우석제 예비후보(31.3%)가 다른 여야 예비후보에 비해 오차범위밖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같은당 이규민(19.2%)-윤종군(16.9%)-김보라(11.5%), 한국당 박석규(5.9%)-천동현(3.6%)-이영찬(3.5%) 순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만족도는 긍정이 65.0%로 부정(19.5%)보다 3.3배 높았고, 정당지지도 역시 민주당이 64.5%로 한국당(17.6%)에 비해 3.7배 높았다. 바른미래당은 4.1%, 정의당 2.9%, 민주평화당 0.7%로 조사됐다.

김재민기자

이번 조사는 경기일보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3월31일부터 4월1일까지 양일간 안성시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58%+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42%, RDD 방식, 성, 연령, 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이다. 표본수는 502명(총 통화시도 1만 2천893명, 응답률 3.9%), 오차율은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8년 2월말 행안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