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어밴드 첫 승’ KT, 한화 완파하고 2연패 탈출…‘노수광 끝내기포’ SK는 리그 공동 선두 도약
‘피어밴드 첫 승’ KT, 한화 완파하고 2연패 탈출…‘노수광 끝내기포’ SK는 리그 공동 선두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최근 연패에 빠졌던 KT 위즈가 ‘1선발’ 라이언 피어밴드의 호투를 앞세워 2연패 및 한화전 홈 6연패 사슬을 끊었다.

KT는 7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선발 피어밴드가 7이닝 5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에이스다운 투구를 선보이면서 한화에 10대2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피어밴드는 세 경기만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으며, 1승을 추가한 KT는 7승 5패가 됐다.

이날 경기서 KT는 2회초 2사 1, 3루서 피어밴드가 3루 주자 호잉에게 홈스틸을 내주며 선취점을 빼앗겼다. 반격에 나선 KT는 2회말 2사 만루찬스서 박기혁과 홍현빈이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2대1 역전에 성공했고, 안정을 찾은 피어밴드가 3회초부터 4이닝 연속 무실점 투구를 펼쳐 리드를 지켜냈다.

6회 두점을 추가한 뒤 7회초 1점을 빼앗긴 KT는 곧바로 한화 불펜진을 두들기며 승기를 잡았다. 4대2로 앞선 7회말 강백호의 안타와 로하스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 찬스서 송은범이 연달아 폭투를 범한 틈을 타 1득점을 추가했고, 이후 오태곤ㆍ박기혁의 1타점 적시타와 유한준의 중견수 방면 2타점 2루타가 터지는 등 7회초에만 총 6득점을 쏟아냈다.

결국 KT는 신병률과 김재윤이 나란히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홈팬들에게 승리를 선사했다.

한편, ‘홈런 군단’ SK 와이번스는 같은날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서 연장 12회말 터진 노수광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4대3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연장전의 ‘히어로’ 노수광은 3대3으로 맞선 연장 12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등장해 삼성 김승현의 초구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을 넘기면서 올 시즌 1호 홈런이자 개인 첫 끝내기 홈런을 쏘아올렸다. 또한 8승 3패가 된 SK는 두산 베어스와 함께 리그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