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주 요구사항 관철위해 집단행도 불사
토지주 요구사항 관철위해 집단행도 불사
  • 이성남 기자
  • 승인 2018.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흥, v-city토지주 모임

시흥시가 추진중인 정왕동 221만 6천여㎡ 규모의 V-City(미래형 첨단자동차 클러스터) 개발사업이

주민과 토지소유주들의 의견이 무시된 채 추진되면서 말썽(본보 3월15일자 6면보도)을 빚고 있는 가운데 토지소유주들은 적정가 보상과 환지보상 등 토지 소유주들의 요구사항 관철을 위해 집단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7일 정왕사회종합복지관에서 ‘토지소유자 사업협동조합’ 주최로 열린 토지주 모임에서 향후 활동에 대한 소유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우선 시와 시의회에 토지소유주들의 의견을 전달하고 이들 요구조건들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전체 2천여명의 소유주들이 참여하는 시청 앞 대규모 항의집회 등 실력행사에 들어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모임에서 토지 소유주들은 토지의 현싯가 보상과 현금보상과 환지보상을 혼합한 혼용방식의 보상, 토지 소유주로 구성된 ‘토지소유자 협동조합’의 컨소시엄 참여를 요구조건으로 채택했다.

이날 토지 소유주들은 “특정업체를 주민 몰래 민간사업자로 선정해 놓고 그 사업자의 입맛대로 사업을 추진하도록 방치하면서 토지 소유주의 요구는 묵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는 현재 일괄 수용, 일괄 보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토지 소유주들은 일괄 수용방식이 아니라 토지 소유주들의 희망에 따라 개별환지나 공동환지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현재 발표된 1700필지의 전체 보상가 5천7백억 원은 공시지가 2배 수준으로 이는 턱없는 수준의 보상가로서, 평당 1백만원도 안되는 수준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토지소유자 사업협동조합 한 관계자는 “시는 토지 소유주들의 보상과 환지로 보상하는 혼용방식과 보상가 현실화 요구에 대해 현재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으며 우선협상 대상자인 유도개발 컨소시업의 눈치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며 “토지 소유주들의 의견이 무시된 사업추진은 특정업체를 민간사업자로 선정, 자신들의 입맛대로 사업을 진행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토지소유자 사업협동조합 천선모 이사장은 “토지주의 동의없이 토지주를 전적으로 배제한 컨소시엄 구성은 있을 수 없으며 토지의 보상을 강제수용방식에서 수용+환지를 병행하는 혼용방식으로 보상이 이뤄지도록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김태삼 총무이사는 “평당 1백만원도 안되게 일방적으로 책정한 보상금은 토지 소유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인근지역 보상가에 맞게 보상이 이뤄지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시 등 공공부문(51%)과 민간사업자(49%)가 참여한 특수법인을 설립, 민관합동개발 방식으로 추진키로 하고 현재 유도개발(주)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시는 정왕동 일원 60번지 일원 221만 6천여㎡ 면적에 총 1조5천억 원을 투입, 오는 2023년 완공 예정으로 V-City(미래형 첨단자동차 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흥=이성남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