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석규 안성시장 예비후보, 맞벌이 부부 아동 보호 정책 강구
한국당 박석규 안성시장 예비후보, 맞벌이 부부 아동 보호 정책 강구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8.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C%A0%9C%EB%AA%A9%20%EC%97%86%EC%9D%8C-1%20%EC%82%AC%EB%B3%B8.JPG

자유한국당 박석규 안성시장 예비후보가 맞벌이 부부로 말미암은 아동 보호를 위해 시립지역아동센터 건립을 정책공약에 반영키로 했다.

박 후보는 9일 자신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학부모들로부터 맞벌이 가정에 대한 방과 후 아동 돌봄 서비스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학부모들은 이날 박 예비후보에게 맞벌이로 아이를 돌볼수 없는 현실을 건의하고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위한 아동센터 당위성을 제시했다.

이어 학부모들은 타 시 아동센터에 대한 예를 들며 현재 안성시는 교사, 시설, 교육자재, 프로그램 등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상태가 아님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부 아동센터는 저소득층만을 위주로 운영되고 있어 맞벌이에 따른 아이를 보내고 싶어도 보낼 수 없는 상황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립지역 아동센터를 건립해 늘어나는 맞벌이 부부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정책공약에 반영시켜 저출산 대책의 하나로 자세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안성=박석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