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 4주기 앞두고 안산시민연대, 합동영결식에 대통령 참석해 주길 요청
4.16 4주기 앞두고 안산시민연대, 합동영결식에 대통령 참석해 주길 요청
  • 구재원 기자
  • 승인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akaoTalk_20180410_143052069

‘4ㆍ16안산시민연대’가 10일 정부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ㆍ16 합동 영결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달라고 요청, 귀추가 주목된다.

이들은 이날 호소문을 통해 “안산시민은 세월호 사고 이후 4년 동안 이웃인 피해자 곁에서 함께 아파하며 힘든 고통의 시간을 나눴다”며 “대통령께서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국가 폭력으로 인한 고통을 사과하고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듯이 합동 영결·추도식에 참석해 세월호 문제 해결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를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우리에게 더 이상 슬픔과 고통의 4월이 아닌 304인의 희생을 기억하고, 절망 속에서 진실을 밝히고, 생명과 안전사회가 실현되는 희망의 4월이 되기를 바란다”며 “대통령과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과 안산시민은 4년 동안 희생자를 잊지 않기 위해 힘든 고통을 버텨왔다”며 “합동 영결·추도식은 슬픔을 극복하고 세월호 이전과는 다른 변화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새롭게 시작됨을 알리는 ‘선언의 날’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세월호 침몰 참사 4주기를 맞는 오는 16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될 예정인 희생자 합동 영결 및 추도식에는 정부 대표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또 합동 영결식이 끝난 뒤 지난 2014년 4월29일 설치된 정부합동분향소는 4년 만에 철거될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구재원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