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의 골감각’ 권창훈, 3경기 연속 골…두 자릿수 득점 눈앞
‘절정의 골감각’ 권창훈, 3경기 연속 골…두 자릿수 득점 눈앞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한국시간) 프랑스 낭트 스타드 드 라 보주아르에서 열린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낭트와 원정경기서 후반 16분 디종의 권창훈(오른쪽)이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15일(한국시간) 프랑스 낭트 스타드 드 라 보주아르에서 열린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낭트와 원정경기서 후반 16분 디종의 권창훈(오른쪽)이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K리그 수원 삼성의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권창훈(24ㆍ디종FCO)이 3경기 연속 골을 터트리며 절정의 골감각을 과시했다.

2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권창훈은 15일(한국시간) 프랑스 낭트 스타드 드 라 보주아르에서 열린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낭트와 원정경기서 0대1로 뒤지던 후반 16분 팀 동료 나임 슬리티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가르며 천금같은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끝나면서 리그 9호 득점을 기록한 권창훈은 팀에 귀중한 승점 1을 안겼다. 지난달 31일 마르세유전에서 리그 7호 골, 8일 툴루즈 전에서 8호 골을 넣은 데이어 이날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한 권창훈은 이제 권창훈의 눈은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바라보고 있다.

프랑스 리그앙에서 한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한국 선수는 2010-2011시즌 AS모나코에서 12골을 넣은 박주영(현 서울)이 유일하다.

한편, 권창훈은 오는 21일 올랭피크 리옹전에서 4경기 연속 골, 리그 10호 골 사냥에 나설 예정이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