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문원초등학교 4·16 세월호 참사 추모 음악제 열어
과천 문원초등학교 4·16 세월호 참사 추모 음악제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0416_125550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과천문원초등학교(교장 이윤남) 합창단은 16일 낮 12시40분 운동장에서 4ㆍ16 추모음악제를 열었다.

이번 추모음악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애도하는 마음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문원초 합창단은 추모곡 ‘천 개의 바람이 되어’와 ‘달팽이의 하루’를 부르며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의 넋을 위로하고, 안전하고 평화로운 세상을 꿈꾸는 시간을 가졌다.

문원초 교사와 학생을 비롯한 지역주민들과 학부모들이 참석해 추모곡을 슬픈 마음으로 따라 불렀다. 또 그 날의 아픔을 기억하며 다시는 그 같은 비극이 없기를 기원했고 생명의 소중함과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합창단 학생들은 “추모음악제를 위해 지난 한 달간 오전 수업 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연습했다”며 “생명의 소중함과 안전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