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ㆍ이천시, 경기도체전 사격 1ㆍ2부 정상 총성
화성시ㆍ이천시, 경기도체전 사격 1ㆍ2부 정상 총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와 이천시가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사격에서 나란히 1ㆍ2부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화성시는 16일 화성 경기도종합사격장에서 사전경기를 치뤄진 대회 1부 종합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모두 2위를 차지하는 고른 성적을 거둬 총 1천100점으로 용인시와 남양주시(이상 1천8점)를 따돌리고 우승했다. 2부 이천시도 개인전 1위, 단체전 2위로 총 971점을 기록해 의왕시(882점)와 양평군(794점)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대회 개인전서는 1부 김건일(남양주시)과 2부 김상규(이천시)가 결선서 장대군(화성시)과 배태희(의왕시)를 따돌리고 나란히 패권을 안았다. 엄소연(수원시)과 송우철(의왕시)은 3위에 입상했다.

한편, 1부 단체전서는 용인시가 원충연, 이철우, 오대균, 이화진이 팀을 이뤄 합계 299점을 쏴 화성시(298점)와 수원시(295점)를 제치고 패권을 안았으며, 2부서는 김기형, 심홍덕, 최종천, 한수가 출전한 양평군이 281점으로 이천시(274점)와 의왕시(262점)를 여유있게 앞서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