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 “잊지 않겠다” 희생자 추모
세월호 4주기,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 “잊지 않겠다” 희생자 추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들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세월호 참사는 슬픔과 분노를 넘어 죄의식으로 우리 가슴 속에 자리 잡았다”며 “고귀하고 꽃다운 생명의 안타까운 희생에 부끄럽지 않은지 숙연하게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안산 상록갑)도 “세월호 참사는 국민에게 ‘국가란 무엇이냐’를 성찰하게 했다”면서 “참사 자체도 큰 아픔이었지만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의 진상규명 방해, 은폐가 있었다는 사실 역시 충격적일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과 함께 다시는 이 땅에서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재명 예비후보 역시 “그날 국민은 TV 앞에 모여 무사귀환을 기도했다. 장비도 인력도 시간도 충분했지만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벌써 4년이다. 우리는 아직 그날의 진실을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여전히 유효한 요구이다. 잊지 않고 함께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같은 당 양기대 예비후보도 “대한민국 현대사의 최대 비극인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면서 “진상규명 그리고 생명이 존중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는 “안산의 분향소가 닫는다고 해서 세월호가 갖는 의미도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특히 유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 마련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구윤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