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경수, 드루킹측 추천인사…인사수석실 부적합 결론”
청와대 “김경수, 드루킹측 추천인사…인사수석실 부적합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6일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해 전달받은 오사카 총영사 추천 인사를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지만, 부적합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이야기대로 인사수석실로 추천이 들어왔다고 한다”며 “인사수석실에서 자체 검증을 했지만 요청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기용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의원이) 2월에 ‘드루킹’이란 사람으로부터 일종의 압박을 받고 나서 문제가 심각하다고 생각해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연락을 해왔다”며 “백 비서관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받은 사람을 청와대 연풍문 인근에서 1시간가량 만났지만, 여전히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고 특별한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드루킹이 압박을 했으면 법적 조치를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이 사람(총영사 추천 인사)이 압박한 사람은 아니니까 적합한지 여부를 본 것”이라며 “(백 비서관이) 어떤 과정을 거쳤고 문제가 왜 여기까지 이르게 됐는지에 대해 피추천자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을 통해 인사 청탁을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김 의원 말대로 청탁 성격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친인척이나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의 동향 관련 문제가 민정비서관의 고유 업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 측이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와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오사카 총영사로 반드시 보내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했다”면서 “이것은 조금 안 되겠다고 판단해서 민정수석실로 그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