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축구, 2회 연속 월드컵 진출…필리핀 5대0 완파
한국 女축구, 2회 연속 월드컵 진출…필리핀 5대0 완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현지시간) 요르단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한국의 수비수 김혜리가 슈팅하고 있다.연합뉴스
▲ 16일(현지시간) 요르단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에서 한국의 수비수 김혜리가 슈팅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필리핀을 완파하고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2회 연속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암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5위 결정전에서 장슬기(인천 현대제철), 이민아(고베 아이낙), 임선주(현대제철), 조소현(아발드네스)이 차례로 득점포를 터트리며 필리핀에 5대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전 경기 무실점을 기록하며 5위로 대회를 마친 한국은 이번 대회에 걸린 5장의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티켓 가운데 마지막 한 장을 거머쥐었다.

한국의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은 2003년 미국 월드컵, 2015년 캐나다 월드컵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2015년 대회 당시 사상 첫 본선 승리와 16강 진출을 지휘했던 윤덕여 감독은 사상 첫 2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도 일궈냈다.

FIFA 랭킹 16위인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서 1승 2무로 선전했으나 호주, 일본에 다득점에서 밀려 아쉽게 4강 진출이 좌절돼 월드컵 본선행 티켓 조기 확보에 실패했다.

결국 마지막 티켓 1장을 놓고 펼쳐진 이날 필리핀(FIFA 72위)과의 경기 초반엔 쉽게 풀리지 않았다. 원톱 정설빈(현대제철)이 전반 9분 만에 어깨를 다쳐 최유리(구미 스포츠토토)와 교체되는 어려움 속에 한국은 전반 34분 첫 골이 나왔다. 수비수 장슬기가 필리핀 수비진이 걷어낸 공을 따낸 뒤,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추가시간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이 패스한 공을 이민아가 가슴으로 트래핑한 후 가볍게 골문 안에 차넣어 2대0으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 11분 프리킥 상황에서 임선주(현대제철)의 골과 후반 20분 코너킥 이후 나온 조소현(아발드네스)의 헤딩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조소현은 후반 39분 최유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켜 멀티골을 완성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김광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