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중ㆍ고교생 1만 1천여 명 1인당 29만 6천130원 교복 구입비 지원
안양시 중ㆍ고교생 1만 1천여 명 1인당 29만 6천130원 교복 구입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내문

안양시는 2018학년도 중ㆍ고등학교 신입생 1만 1천여 명에게 1인당 29만 6천130원씩 교복 구입비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올해 1월 안양시 교복 지원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지난 2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신설 동의를 받았다. 이어 제238회 안양시의회 임시회 의결을 거쳐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중ㆍ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구입비 35억 원을 편성했다.

올해 3월 2일 현재 안양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교복을 입는 중ㆍ고등학교 및 학교 이외의 교육기관에 입학한 2018학년도 신입생이 지원 대상이다.

시는 오는 27일까지 교복구입비 집중 신청기간을 운영한다. 안양지역 중ㆍ고등학교 신입생은 재학 중인 학교에, 안양시 외 중ㆍ고등학교 및 교복을 입는 학교 이외의 교육기관 신입생은 주민등록지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집중 신청 기간 이후에도 11월 30일까지 주민등록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신청서류 검토를 거쳐 5월 중 스쿨뱅킹 계좌로 교복 구입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이필운 시장은 “그동안 일부 학생에게만 지원하던 교복 구입비를 중·고등학교 신입생 모두에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안양시가 전국 유일의 인문교육특구로 지정된 만큼 아이들을 미래의 인재로 육성하고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위해 마음껏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양=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