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병국 양평군수 예비후보, 공천탈락 승복 선언
한국당 강병국 양평군수 예비후보, 공천탈락 승복 선언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공정 경선 책임지고 김선교 당협위원장 사퇴'촉구
▲ IMG_3294

자유한국당 강병국 양평군수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2시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후보의 컷오프를 결정한 지난 11일 한국당의 후보공천 심사결과에 승복하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강 예비후보는 “돌아보면 모든 것은 저의 부족한 탓이다.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한 선택에 스스로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저를 지지해주신 당원들과 군민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 드리지 못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자유한국당 당원으로서 묵묵히 백의종군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 예비후보는 “특정 예비후보자가 군수복심을 운운하는 발언을 자신있게 언론에 밝히고 동일지역구인 여주시에서는 당원명부 불법유출로 인해 현직시장이 경선불참을 통보하고 무소속 출마를 불사하겠다는 사태에 이르렀다. 

또한 공정성을 지켜야하는 당협위원장이 수차례에 걸쳐 절대 강병국에게 공천을 줄 수 없다는 악의적인 비난을 지역에서 공공연히 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협위원장의 인격을 믿고 인내하며 공천심사 절차에 성실히 임해 왔으나 결국 소용없는 일이 되고 말았다. 이번 자유한국당 양평군수 후보자 공천심사는 공정하지 않게 계획된 각본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병국 예비후보는 “이번 양평군수 공천심사가 특정인을 공천자로 만들기 위한 기준도 원칙도 없는 밀실심사”라며 불공정 경선에 책임을 지고 김선교 당협위원장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