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광 결승타' SK, 9회 대역전극으로 6연승 완성…KT는 속절없는 6연패 수렁
'노수광 결승타' SK, 9회 대역전극으로 6연승 완성…KT는 속절없는 6연패 수렁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최근 거칠것이 없는 SK 와이번스가 9회초 터진 노수광의 결승타로 KT 위즈에 역전승을 거두며 연승행진을 ‘6’까지 늘렸다.

SK는 19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전에서 4대5로 뒤진 9회초 2사 만루 타석에 등장한 노수광이 2타점 역전 결승타를 때려내면서 6대5 짜릿한 역전승 일궈냈다.

이날 승리로 SK는 6연승을 질주하며 2위(15승 6패)를 굳게 지킨 반면 KT는 다잡은 승리를 놓쳐 6연패 수렁에 빠졌다.

SK는 KT가 ‘필승카드’로 내세운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를 상대로 1회부터 홈런포가 불을 뿜었다. ‘홈런왕’ 최정은 1회초 1사 1루 첫 타석에서 피어밴드의 직구를 왼쪽 담장 뒤로 넘기며 선제 2점 홈런을 터트렸다.

KT가 1회말 공격서 유한준의 좌전 적시타로 SK의 ‘파이어볼러’ 앙헬 산체스에게 1점을 뽑아내자 SK는 3회들어 이번에는 외국인 타자 로맥이 피어밴드의 체인지업을 밀어쳐 우월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홈런 단독 선두인 로맥은 벌써 시즌 11호째를 기록했으며, 3경기 연속 홈런 행진도 이어나갔다. 그러나 연패탈출에 강한 의지를 보인 KT는 6회말 무사 1, 3루에서 유한준이 동점 3점포를 작렬시킨 뒤, 곧바로 박경수가 역전 솔로 아치를 그려 5대4로 경기를 뒤집었다.

잠그기에 들어간 KT가 마무리 엄상백을 투입하자 SK는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고, 김성현이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노수광이 2타점 중전 적시타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KT도 SK 소방수 박정배를 상대로 2사 1,2루 동점 찬스를 잡았으나 대타 이진영이 2루수 땅볼에 그쳐 연패탈출에 실패했다.

김광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