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차병원 "회복지원, 보상 논의 중"
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차병원 "회복지원, 보상 논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예슬 인스타그램 캡처
▲ 한예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한예슬(36)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차병원이 회복을 지원하고 보상을 논의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 중 의료사고를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며 지방종 제거 수술 부위 사진을 직접 공개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차병원은 21일 '한예슬씨의 수술 경과와 치료 및 보상 논의 현황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는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차병원에 따르면 한예슬은 지난 2일 강남차병원에서 지방종 수술을 받았다. 당시 수술에서는 흉터가 발생하지 않도록 브래지어가 지나는 부위(수술부위 사진 아래 직선)를 절개했으며, 지방종 부위까지 파고 들어가 인두로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피부에 화상이 발생했다. 화상 부위는 왼쪽 겨드랑이 아래 옆구리다. 한예슬이 자신의 SNS에 올린 수술부위 사진 위 타원 부분이다.

차병원은 화상 발생 직후 피부 봉합 수술을 했으나 이후 치료과정에서 일부 붙지 않은 부위가 확인돼 화상성형 전문병원으로 의료진이 동행해 치료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화상성형 전문병원은 한예슬의 상처가 아문 뒤 추가성형 치료를 하는 게 좋겠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한예슬은 지방종 수술 후 이틀간 입원했다가 퇴원했으며, 현재는 화상성형 전문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차병원 고위관계자는 "환자의 상처가 치료된 후 남은 피해 정도에 따라 보상할 것을 제안하고 소속사에도 이러한 내용을 전달했다"며 "환자의 원상회복을 지원하고 보상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