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상수원관리지역에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지원
용인시, 상수원관리지역에 마을단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상수원관리지역 주민들의 소규모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위해 가구당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한다.

23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상수원관리지역으로 지정돼 각종 행위 제한을 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오는 30일까지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지원 접수를 진행한다.

신청대상은 처인구 포곡읍ㆍ모현읍 등 7개 읍ㆍ면ㆍ동의 상수원관리지역 내에서 지난 1999년8월9일부터 실제 거주하고 있는 단독주택 소유주다. 신청은 동ㆍ리별로 10가구 이상이 함께해야 하며 지원금은 3㎾ 설치시 한 가구당 최대 500만 원으로 에너지관리공단에서 315만 원, 시에서 185만 원을 보조한다. 각 가구의 자부담금은 130만 원이다.

시 관계자는 “상수원관리지역 내 주민들이 마을단위로 태양광 설치비용을 지원받아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길 바란다”며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마을단위 지원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시청 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고 말했다.

용인=한진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