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정욱 시흥시장 예비후보, 시흥 도시재생에 대한 의지 피력
더불어민주당 우정욱 시흥시장 예비후보, 시흥 도시재생에 대한 의지 피력
  • 이성남 기자
  • 승인 2018.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흥, 우정욱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우정욱 시흥시장 예비후보는 “정부의 의지가 강력한 지금이 시흥 도시재생의 최적기로 민선 7기에 본격적이고 광범위한 다양한 방법의 도시재생을 추진할 것”이라며 시흥 도시재생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피력했다.

우 예비후보는 “우리 시흥과 같이 도시개발이 많이 이루어지고, 권역별 통합이 필요한 도시는 도시재생에서 그 답을 찾아야 한다”면서 “시흥시가 도시재생과 관련, 국도비 지원도 많이 받고, 모범사례로 인용될 만큼 많이 노력하고 있지만, 다수의 시민은 여전히 불편을 느끼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 후보는 “지금 문재인 정부가 도시재생을 뉴딜 정책으로까지 만들고, 국정과제의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다루고 있다”면서 “박근혜 정부에 비해 문재인 정부는 규모를 훨씬 늘려 100개 사업, 조 단위의 예산을 투입할 만큼 주요한 정책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구도심과 신도심 공통적으로는 부족한 문화 체육시설 복지 기능을 강화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지역의 특성을 살리는 다양한 방법의 도시재생을 실현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도시재생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매화ㆍ목감ㆍ신현동은 2011년 승인된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에 따라 주거환경개선 사업 본격적 착수, 대야ㆍ신천ㆍ은행동 등 원도심은 특성에 맞는 지역 맞춤 도시재생 추진, 정왕동 어울림 스마트 안전도시 재생사업 추진, 목감ㆍ배곧신도시 생활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래초교(구 시청) 일대는 상권ㆍ경관ㆍ주거환경을 함께 살리는 중심시가 지형 도시재생 추진, 신혼부부ㆍ청년임대주택 및 기숙사형 근로자임대주택을 도시재생사업으로 확충, 녹색건축물 조성 확대, 경관개선 사업 추진 등을 약속했다.

시흥=이성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