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여성 혐오 이어 미투 조롱 논란…끊이지 않는 구설
기안84, 여성 혐오 이어 미투 조롱 논란…끊이지 않는 구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웹툰 작가 기안 84 . MBC '나혼자 산다' 방송
▲ 웹툰 작가 기안84 . MBC '나혼자 산다' 방송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여성혐오에 이어 미투(metoo) 조롱 논란에까지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시민은 자신의 SNS에 기안84와 찍은 사진과 함께 "실물 승부다. 완전 고딩페이스 입담에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 "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글과 사진은 몇몇 커뮤니티에 퍼졌고 네티즌들은 기안84의 발언에 "미투 운동을 조롱했다"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너무 과민반응 하는 듯" "조심스러워할 수도 있지 않나" 등 반대 의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그는 블로그에서 자신의 닉네임에 대해 '논두렁이 아름답고 여자들이 실종되는 도시, 화성시 기안동에 살던 84년생'이라고 설명해 비난을 샀다. 

이번 논란과 더불어 기안84의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되면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기안84는 현재 별 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는 상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