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3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설치 운영
용인시, 3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설치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발맞춰 보건소마다 치매안심센터를 구축하고 전문적인 치매관리와 치매예방에 나선다.

26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용인시내 3개구보건소에 간호사ㆍ사회복지사ㆍ작업치료사 등 총 40명의 전문인력으로 치매안심센터팀(처인14, 기흥14, 수지12)을 각각 구성했다.

각 팀은 지역노인 대상으로 치매선별검사, 1대1 사례관리, 경증 치매어르신 쉼터, 환자가족의 정서적 지지를 위한 치매카페 등을 운영한다. 또 경찰서와 파출소에서만 하던 치매어르신 지문등록을 지역별 센터에서도 실시해 치매어르신 실종 예방을 위한 안전망을 강화할 방침이다.

치매안심센터 인프라도 확충된다.
처인구보건소는 지난 2007년 지하 1층에 문을 열고 민간의료기관에 위탁운영해온 치매상담센터를 이달부터 치매안심센터로 바꿔 직접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는 총 281㎡ 규모에 쉼터, 카페, 치료실, 교육실, 검사실 등을 갖췄다. 또 원거리 농촌지역 어르신을 위해 모현ㆍ포곡ㆍ양지ㆍ이동ㆍ원삼 보건지소와 백암ㆍ남사 보건진료소 등 7곳에 치매프로그램실을 새로 설치해 운영한다.

기흥구보건소와 수지구보건소도 오는 6월 완료 목표로 각각 신갈동행정복지센터와 수지농협에 가족카페, 검사실, 상담실, 진료실, 회의실, 교육실 등을 갖춘 치매안심센터를 별도 설치해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앞으로 전문인력을 확충하는 등 치매안심센터가 치매어르신과 가족, 지역주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만드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