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준 역전 투런·로하스 쐐기 만루포…kt, KIA 제압
유한준 역전 투런·로하스 쐐기 만루포…kt, KIA 제압
  • 연합뉴스
  • 승인 2018.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wiz가 유한준과 멜 로하스 주니어의 홈런포를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눌렀다.
kt는 2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를 9-2로 제압했다.

0-1로 뒤진 3회말 kt는 김지열과 박경수의 2루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1사 2루, '타격 1위' 유한준이 타석에 들어섰다. 시즌 초반 정교함을 뽐내는 유한준은 이날 장타력까지 과시했다.

유한준은 KIA 선발 팻 딘의 시속 146㎞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유한준의 시즌 8호 홈런이다.
kt는 5회 2사 2루에서 터진 황재균의 우월 2루타와 오태곤의 중전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KIA는 6회초 로저 버나디나의 솔로포로 한 점을 추격했다.
그러자 로하스가 만루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로하스는 5-2로 앞선 7회 2사 만루에서 KIA 좌완 임기준을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만루포를 쏘아 올렸다.

kt 우완 영건 주권은 7이닝 동안 8안타를 내주고 2실점(1자책)하는 호투로 시즌 첫 승(1패)을 거뒀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