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18 마을공동체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 38팀 선정
용인시, 2018 마을공동체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 38팀 선정
  • 한진경 기자
  • 승인 2018.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용인시 마을공동체 만들기 주민제안 공모사업에 참여할 38팀이 선정됐다.

30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접수된 마을공동체 만들기 공모사업 70팀 중 시작단계인 씨앗기 16팀, 활성화 단계인 성장기 22팀 등 총 38팀을 선정했다. 씨앗기에는 팀당 200만~300만 원, 성장기에는 팀당 300만~500만 원이 지원된다.

올해 가장 좋은 평가를 얻은 팀은 씨앗기의 ▲바른샘도서운영위원회(서천동) ▲영농조합법인장촌마을(이동읍), 성장기의 ▲사랑의힘세상을살립니다(상하동) ▲책으로 하나 되는 우리마을(영덕동) 등이다.

서천마을 2단지 바른샘작은도서관 운영위원들로 구성된 바른샘도서운영위원회는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이웃과 함께하는 문화체험여행’을 제안했다. 

이 팀은 매달 다양한 문화프로그램과 발표전시회를 열 예정이다. 이동읍 장촌마을 주민들이 제안한 ‘마을공동체 형성을 위한 꽃길 가꾸기 및 체험행사’는 노령층 증가로 침체되는 농촌마을에서 청장년층을 끌어들여 활기찬 마을을 만들려는 사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성장기에서는 상하동의 ‘행복나눔 복지프로그램’이 지난해에 이어 연속 선정됐다. 이는 아파트 내 다문화가정·북한이탈주민과 일반주민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3년째 선정된 영덕동의 ‘책으로 하나 되는 우리마을’은 흥덕마을 8개 작은도서관을 연합해 함께 마을 책잔치를 열고 올해부터는 ‘흥덕마을 둘레길 걷기’나 ‘황금열쇠를 찾아라’ 등 다양한 행사도 추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갈수록 삭막해지는 현대사회에서 이웃 간 소통과 화합을 하는 공동체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마을공동체 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공모사업 선정결과는 용인시청 홈페이지(https://www.yongi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용인=한진경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