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권재 오산시장 예비후보, 민주당 문영근 예비후보 사과 요구
한국당 이권재 오산시장 예비후보, 민주당 문영근 예비후보 사과 요구
  • 강경구 기자
  • 승인 2018.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시장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민주당 문영근 오산시장 예비후보에게 ‘후보직을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권재 선대위는 2일 오후 성명서를 통해 문 예비후보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이 곽상욱 예비후보에 대해 뭔가를 희희낙락하며 공격할 것이라는 유언비어를 날조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문영근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 후보가 시장으로 당선되면 오산 민주주의가 훼손된다는 비방과 망발까지 했다” 며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비방과 명예훼손, 유언비어 유포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예비후보는 본인 스스로 밝힌 곽상욱 예비후보의 ‘차마 입에 올리지도 못할 안타까운 내용’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이를 숨겨준다면 오산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또 “자유한국당은 온갖 추잡한 소문과 비방이 난무하는 민주당 오산시장 후보 공천경쟁에 끼어들고 싶은 생각이 추호도 없고, 권력에 취해 시민을 모독하는 민주당의 행태에 오산시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