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 1천463일만에 철거
안산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 1천463일만에 철거
  • 연합뉴스
  • 승인 2018.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는 화랑유원지에 설치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가 1천463일만에 철거됐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세월호 참사 4주기인 지난 달 16일 영결식을 치른 뒤 다음 날부터 분향소 시설물 철거를 시작해 같은 달 30일 작업을 완료했다.

합동분향소는 세월호 참사 일주일 만인 2014년 4월 23일 단원구 고잔동 올림픽기념관 실내체육관에 임시로 마련됐다가 같은 달 29일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연면적 2천400㎡ 규모로 세워졌다.

추모객은 올림픽기념관 임시분향소 18만385명, 정부합동분향소 73만8천446명 등 모두 91만8천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