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이 미래다_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엔터하우스
[강소기업이 미래다_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엔터하우스
  • 권오탁 기자
  • 승인 2018.05.0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전지·배터리 셀 분야 자타공인 다크호스 부상
수입공급·모듈 제작 공정 수행 소수정예 직원 일당백 ‘매출 쑥’

㈜엔터하우스가 배터리 셀을 제공하는 제품들.
▲ ㈜엔터하우스가 배터리 셀을 제공하는 제품들.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국내 중심 기업이 되겠습니다”

박인규 ㈜엔터하우스 대표는 7일 자사가 자랑하는 친환경 전지제품과 배터리 셀을 소개한 뒤 “창의적인 생각과 새로운 기술의 제품 개발을 앞세운 기업이 되겠다”며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엔터하우스는 고양 소재 업체로 지난 2001년에 설립돼 어느덧 18번째 생일을 맞은 중견기업이다. ‘파워캣’이라는 자체 브랜드를 통해 2차 친환경 전지제품 생산과 배터리 셀 공급에 앞장서고 있다. 이들은 주로 전기 자전거용 배터리, 골프카트용 배터리, 각종 산업용 파워트레인 배터리 제작에 관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배터리는 ▲배터리 셀 수입공급 ▲셀을 조합해 모듈 제작 ▲모듈을 조합해 팩 제작 ▲팩 단위의 파워트레인 구성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다.

㈜엔터하우스는 주로 배터리 셀 수입공급 공정과 셀을 조합해 모듈을 제작하는 공정을 맡는다.
직원은 3명에 불과하나 지난 2014~2016년 동안 총 28억 원의 매출을 올렸을 정도로 소수 정예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엔터하우스가 배터리 셀을 제공하는 업체들도 업계에서는 대기업으로 분류된다.
중국 지리자동차에 셀을 공급하는 사운드온이라는 대형 셀 제조사와 한국 독점공급 대리점 계약을 맺은 상태이며, 국내에도 한국전력과 KT 등 다양한 업체에서 ㈜엔터하우스가 공급한 셀로 만든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단순히 배터리 셀 생산ㆍ공급에만 올인하지 않는다. 폐기시 납과 황산이 배출되는 기존 전지와 달리 유해성분이 배출되지 않는 리튬이온전지를 일찌감치 사용해 환경보호에도 공헌하고 있다.

박 대표는 “앞으로도 타 제품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배터리 셀 생산에 앞장서겠다”며 “단순 매출 증가를 넘어 환경보호에도 앞장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