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6대 혁신과제 추진
한국마사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6대 혁신과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는 3일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 6대 혁신과제를 발표했다.

마사회에 따르면 이번 혁신안은 그동안의 ‘이익 중심’ 경영 기조에서 벗어나, 공익성과 공공성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6대 혁신과제는 △말 산업 육성 선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회 공헌 기능 강화 △건전한 놀이문화 조성 △경마 이용자 보호 적극 추진 △장외 발매소 운영혁신 △기관 윤리성·준법성 강화 등이다.

마사회는 이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3개년에 걸쳐 1천948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가장 핵심 사업은 말 산업 규모 확대다. 말 산업 규모를 2020년까지 3조 6천500억 원으로 확대해 국가 경제 기여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승마인구를 현재 4만 9천 명에서 50% 증가시켜 아시아 최고 수준인 7만 5천 명까지 육성하고, 거점형 직영 승마장을 설치해 재활승마와 힐링 승마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제 수준의 경마 이용자 보호 정책 마련과 실행체계 구축을 통한 건전한 놀이문화 조성과 청년창업자와 농어촌 지역 대상 ‘황금 마차’ 차량 지원 사업 재개, 정부의 일자리 정책 적극 수행을 통한 말산업 일자리 지속 창출, 공공기관 청렴도 최우수기관(1등급) 달성 등이 목표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올 초 취임 이래 야심 차게 기획했던 혁신 계획이 오늘로서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말과 함께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한국마사회가 앞장설 것이며, 한국마사회가 새롭게 변화하고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