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국제대회 출전 교통정리…“AG는 출전·네이션스리그 일부 불참”
김연경 국제대회 출전 교통정리…“AG는 출전·네이션스리그 일부 불참”
  • 연합뉴스
  • 승인 2018.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연경

‘배구여제’ 김연경(31)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출전키로 했다.

대신 대한배구협회와 차해원 대표팀 감독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기간 중엔 김연경에게 적절한 휴식을 약속했다.

김연경은 9일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배구국가대표팀 기자회견에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뛰는 선ㆍ후배들이 있다. 그들을 위해서라도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생각이다”이라면서 “(5∼6월에 열리는) 네이션스리그에는 아시아에서 개최하는 대회에만 출전하고, 유럽과 남미에서 치르는 대회에는 불참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대표팀은 5월 15∼17일 중국 닝보, 22∼24일 한국 수원, 29∼31일 네덜란드 아펠도른, 6월 5∼7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12∼14일 아르헨티나 산타페에서 총 15경기를 치른다. 김연경은 중국, 한국, 태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키로 했다.

5월 15일 개막해 5주 동안 5개국을 돌며 치르는 발리볼 네이션스리그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영향을 주는 세계랭킹 포인트가 걸렸다.

배구협회와 차해원 감독은 “새 소속팀에서 2018-2019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김연경에게 모든 국제대회 출전을 강요할 수는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했고, 대회의 경중을 살펴 김연경과 논의한 끝에 출전 경기에 대해 교통정리를 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