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민철 무실점 호투’ KT, 적지서 독수리 잡고 연패 탈출
‘금민철 무실점 호투’ KT, 적지서 독수리 잡고 연패 탈출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프로야구 KT 위즈가 좌완 선발 금민철의 역투를 바탕으로 귀중한 승리를 거두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KT는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선발 금민철의 호투와 타선이 중요할 때 터져주는 바람에 상승세의 한화 이글스를 3대0으로 제압했다.

이날 금민철은 6이닝동안 산발 5안타, 2볼넷으로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삼진 5개를 빼앗는 활약을 펼쳐 시즌 3승(2패)째를 올렸다.

특히, 금민철은 지난 3일 잠실 두산전(6이닝 2실점), 9일 수원 삼성전(6이닝 3실점)에 이어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불안한 팀 마운드에 힘을 실어줬다.

KT 마운드는 금민철에 이어 엄상백(7회), 심재민(8회), 김재윤(9회)이 1이닝 씩을 이어던지며 무실점으로 활약해 팀 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KT는 0의 행진이 이어지던 5회초 2사 후 멜 로하스 주니어가 3루수 쪽 내야안타로 출루에 이어 2루 도루로 득점 기회를 잡은 뒤, 박기혁의 중전 적시타가 터져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6회말 수비서 KT는 1사 후 한화 양성우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송광민의 우월 2루타와 재러드 호잉에 고의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맞이했지만, 김태균과 이성열을 삼진, 내야 땅볼로 잡아내 큰 위기를 넘겼다.

불안한 1점 차 리드를 지켜가던 KT는 9회초 마지막 공격서 박경수가 한화 투수 안영명에게 좌월 솔로홈런을 빼앗아 추가점을 올린 뒤 2사 1,2루 득점 기회에서 로하스가 우전 적시타를 쳐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8번 타순으로 내려앉은 로하스는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1도루로 팀 승리에 앞장섰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