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 "사도찬 백준수의 막판 스위치 펼쳐진다"
'스위치' 장근석 "사도찬 백준수의 막판 스위치 펼쳐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바꿔라'.SBS
▲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바꿔라'.SBS
장근석이 '스위치' 마지막회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당부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사도찬(장근석)은 자신 대신 죽으려 했던 백준수(장근석)를 대피시킨 후 이 모든 일의 원흉 금태웅(정웅인)을 잡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금태웅이 그토록 지키고자하는 돈 2000억을 빼돌릴 계획은 물론 조성두(권화운), 최정필(이정길)을 이용했다. 또한 중요한 정보들을 손에 쥐고 그를 철저하게 무너뜨릴 작전을 세운 것.

일부러 사도찬을 도발하고자 교통사고로 위장한 오하라(한예리) 테러에는 그 역시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었다. 금방이라도 금태웅을 찾아가 가만두지 않을 듯 눈에 살기가 어린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여유있던 사도찬도 자신의 사람을 건드리는 것에 절대 이성적으로 대응할 수 없는 연약한 부분이 드러난 순간. 그는 금태웅 손에 아버지를 잃은 아픈 기억이 채 씻기기도 전이었던 터, 사도찬의 울분은 충분한 설득력을 더하며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금태웅의 악랄한 수법도 모자라 검찰 내부에서 또한 사주를 받은 이들이 감찰 수사를 시작, 사도찬을 더욱 곤경으로 몰아넣었다. 사방이 지뢰밭인 상황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으며 금태웅에 맞서는 사도찬식 정의는 짜릿함을 유발했다.

감찰부의 수사마저도 뿌리친 채 금태웅을 습격한 사도찬이 2000억 대신 배추더미만 그득한 상자를 발견하고 당황을 금치 못하는 장면으로 마무리 돼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장근석은 "사도찬과 백준수의 막판 스위치가 펼쳐진다. 그들이 꿈꾸었던 정의는 과연 세상을 바꿀 수 있을지 두 남자의 작전에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안방극장을 강렬한 카타르시스로 채워줬던 장근석의 마지막 활극은 오늘(17일) 오후 10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