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출 호황’ 경기도 수출 52개월 연속 전국 1위 질주
‘반도체 수출 호황’ 경기도 수출 52개월 연속 전국 1위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수출 호황으로 경기도 수출이 52개월 연속 전국 1위 질주를 이어나갔다.

17일 수원세관이 발표한 ‘2018년 4월 경기도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경기도의 지난달 수출은 116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3% 증가하면서 52개월 연속 수출 실적 전국 1위를 유지했다.

경기도의 주요 수출품목은 전기ㆍ전자제품이 67억 달러, 기계ㆍ정밀기기 16억 6천 달러, 자동차 10억 8천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기ㆍ전자제품 품목 중 반도체는 계속되는 수출 호황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8%의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 경기도 수출 호실적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달 경기도의 수입은 114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8% 증가했다. 주요 수입품목은 전기ㆍ전자기기 37억 1천 달러, 기계ㆍ정밀기기 30억 3천 달러 등으로 집계됐다. 쇠고기(7천500만 달러)와 돼지고기(4천600만 달러) 수입이 1년 전보다 각각 7.1%, 12.2% 증가했고, 양고기(300만 달러) 수입은 41.2%나 늘어 눈길을 끌었다.

주요 국가별 수출은 중국(48억 5천 달러), 아세안(28억 4천 달러), EU(9억 5천 달러), 일본(4억 달러)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31.9%, 2.1%, 5.3%, 13.8% 증가했다. 

이에 반해 미국(10억 7천 달러), 중동(3억 9천 달러), 중남미(3억 9천 달러)는 각각 8.6%, 1.7%, 13.8% 감소했다. 중국 수출은 증가 추세를 보이는 반면 미국 수출은 전월에 이어 연속 감소했으나 감소폭은 전월과 비교하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