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최초로 도시재생 사업 추진…포천시 3곳 도시재생 전략계획 승인
경기북부 최초로 도시재생 사업 추진…포천시 3곳 도시재생 전략계획 승인
  • 여승구 기자
  • 승인 2018.05.1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경기도청전경

경기북부에서 최초로 도시재생 사업이 추진된다.

경기도는 포천시 포천동과 영북면 운천리, 이동면 장암리 등 3곳의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좁은 도로와 오래된 건물 등 낙후된 구도심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계획이다.

이제까지 도내 도시재생 사업대상 지역은 부천 7개, 평택 7개, 성남 17개, 안양 7개, 수원 6개 등 5개 시 44개소로 남부권에 편중됐다. 이번 북부 최초의 도시재생 사업 3개소 추진에 따라 도내 도시재생 사업대상 지역은 6개 시 47개소로 늘어나게 된다.

앞서 포천시는 자체 진단을 벌여 14개 행정동 중 43%인 6개 동을 쇠퇴지역으로 분류했다. 시는 이 가운데 이번 3개 지역을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번에 도시재생 사업 추진계획이 승인된 면적은 포천동 38만9천㎡, 운천리 10만1천㎡, 장암리 5만2천㎡ 등 모두 54만2천㎡이다. 포천동은 주민 정주환경 개선 및 골목상권 강화 사업, 운천리는 지역 환경개선 및 관광자원 활용 상권 활성화 사업, 장암리는 지역 자산 활용 및 도시환경 개선 사업 등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포천까지 6개 시의 사업뿐만 아니라 고양 등의 도시재생 전략계획도 검토 중이다. 크고 작은 도시 재생사업을 통한 구도심의 변화는 도시의 가치를 변화시킬 것”이라며 “기존 신규 개발 중심의 도시정책에서 도시재생으로 흐르는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도시쇠퇴지역의 기능 증진을 꾀하겠다. 구도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 12월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ㆍ군은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도는 이를 승인한다.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은 목적에 따라 공단, 철도, 산업단지 등 경제적 기능 재생을 위해 추진되는 ‘도시경제기반형’과 주거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근린재생형’으로 구분된다.

시ㆍ군은 인구와 산업체 수 감소, 노후 건축물 등 도시의 쇠퇴 정도를 진단하고, 도시재생의 시급성ㆍ파급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을 선정하고 재생전략을 수립한다.

여승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