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 박인비, 19전20기 KLPGA 투어 정상
‘여제’ 박인비, 19전20기 KLPGA 투어 정상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서 김아림에 1홀차 우승
▲ 박인비(30)가 20일 오후 강원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 후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연합뉴스
▲ 박인비(30)가 20일 오후 강원 라데나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 후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연합뉴스

‘여제’ 박인비(30ㆍ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도전 20번 만에 마침내 정상에 우뚝섰다.

박인비는 20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김아림(23ㆍSBI 저축은행)을 1홀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KLPGA투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무대에서 메이저대회 7승을 포함 19승, 일본 대회 4승,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1승 등 해외에서 모두 24차례 우승컵을 모은 박인비는 그동안 KLPGA투어에서 19차례 정상에 도전했지만 준우승만 6차례 차지했을 뿐 단 한번도 우승을 기록하지 못했었다.

지난해 준우승자인 박인비는 이날 오전 준결승전에서 최은우(23ㆍ볼빅)를 3홀차로 꺾고 결승에 진출해 장타자 김아림을 맞아 18홀까지 힘겨운 대결을 펼쳤다.

박인비는 13번홀(파3)에서 4m짜리 버디를 잡아낸 후 15번홀(파4)에서 김아림의 3퍼트 보기로 2홀차로 앞서나가 쉽게 우승하는 듯 했다. 하지만 박인비는 16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해 1홀차로 쫓겼다.

‘강심장’ 박인비는 그러나, 17번홀(파4)과 18번홀(파5)서 연속 파세이브를 하며 김아림의 추격을 끝내 1홀 차로 따돌렸다. 이날 박인비의 우승상금은 1억7천500만원이며, 부상으로 3천500만원 짜리 굴삭기를 받았다.

황선학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