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노트] ‘건강이상’ 불출마 포천시장, 아름다운 마무리를…
[기자 노트] ‘건강이상’ 불출마 포천시장, 아름다운 마무리를…
  • 김두현 기자
  • 승인 2018.05.23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 포천시장이 자유한국당 후보로 전략 공천됐다가 건강상 이유로 돌연 사퇴한 이후 병가를 내고 2주가 넘게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

가뜩이나 선거 막바지에 이르면 레임덕 현상이 나타나는데 시는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 행정가인 조학수 부시장도 올 1월에 취임해 아직 모든 업무를 장악하기는 이르다. 따라서 조 부시장도 업무적인 지적보다는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고려해 공무원 부부동반 모임을 갖는 등 격려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고무적일 수 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시민이다. 지금 시민들은 시 행정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불안한 모습으로 바라보고 있다. 시장이 장기적인 공석(?)인 상태로 그나마 어렵게 돌아가던 행정은 개점휴업 상태에 접어든 느낌이다. 시의 중요 현안에 대한 결정은 새 시장 취임 이후로 미뤄진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시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행정이나 시간을 요하는 업무 등은 미룰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

조 부시장의 역할이 크다. 이미 오래전부터 허가 업무에 대해서는 불만이 많았다. 이것이 증폭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유화적인 제스처만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공직기강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김 시장도 심적 고통이 크고, 육체적인 병과 싸우기 위해 불가피하게 병가를 낸 것은 알지만, 시를 생각하는 대의적인 명분이 필요하다.

시작보다 마무리가 중요하다는 성인들의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보궐선거 당시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은 만큼 공직자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마무리도 잘해주길 기대한다. 단 한 번이라도 출근해서 공직자들에게 작금의 상황을 설명하고 더는 시장직 업무 수행이 힘들면 ‘부시장 체제로 마무리 잘하길 바란다’는 메시지라도 남기는 것이 멋진 모습인 것 같다.

이미 정치에 발을 들여 놓았으면 한번 실패로 모든 정치 생명이 끝나지 않는다. 반드시 재기의 기회는 온다. 김 시장도 몸을 추스르면서 처음에 좋았던 이미지를 다시 회복할 기회가 올 것이다. 마무리 잘하는 시장으로 이름 석자 남기길 기대해 본다.

포천=김두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