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우, 독립운동가를 만나다’ 구리시 ‘인문학 프로’ 큰 호응
‘망우, 독립운동가를 만나다’ 구리시 ‘인문학 프로’ 큰 호응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5.2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0523 구리시, 망우리 공원에서 독립운동가를 만나다!

구리시는 이달부터 시행한 인문학 역사 프로그램 ‘망우, 독립 운동가를 만나다’ 프로그램에 학생들의 발길이 몰리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망우, 독립 운동가를 만나다’는 망우 독립유공자 묘역(8위)이 지난해 10월 문화재청에 문화재로 정식 등록됐고, 독립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 받기 위해 항일 독립 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프로그램이다.

망우리 공원은 1933년 ‘경성부립묘지’로 시작해 1973년까지 묘지 조성이 중단될 때까지 우리나라 근대 역사를 연 선구자, 개척자를 만날 수 있는 근현대사의 보고(寶庫)이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망우리 공원 소개 및 등록 문화재로 등록된 한용운, 오세창, 문일평, 방정환, 오기만, 서광조, 서동일, 오재영, 유상규 등 9명에 대한 생애와 당대의 역사, 그들의 항일 독립운동에 대한 숭고한 정신을 이어 받기 위해 현장을 답사하며 느껴보는 뜻깊은 시간을 갖고 있다.

6월까지 진행되는 ‘망우, 독립운동가를 만나다’ 프로그램은 관내 학교의 사전 예약을 받아 진행되며, 올해 구지초등학교 4학년생과 도림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여할 정도로 관내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구리=하지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