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일 연속 타선 폭발로 시즌 두번째 3연승
KT, 3일 연속 타선 폭발로 시즌 두번째 3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 13대7 승…로하스, 3일 연속 홈런포
▲ KT 위즈가 25일 수원 케이티위즈 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홈경기에서 로하스의 3경기 연속 홈런포 등 타선의 폭발로 LG에 13대7로 승리했다.경기일보 DB
▲ KT 위즈가 25일 수원 케이티위즈 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홈경기에서 로하스의 3경기 연속 홈런포 등 타선의 폭발로 LG에 13대7로 승리했다.경기일보 DB
프로야구 KT 위즈가 최근 불붙은 타선을 앞세워 시즌 두 번째 3연승을 달리며 7위로 도약했다.

KT는 2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황재균(3점), 멜 로하스 주니어(2점)의 홈런포를 포함 장단 14안타를 몰아친 타격의 응집력을 바탕으로 LG 트윈스에 13대7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을 기록한 KT는 23승27패(승률 0.460)가 돼 이날 넥센에 패한 롯데(22승26패ㆍ0.458)와 게임차는 없지만 승률에서 앞서 7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KT는 1회초 LG에 2점을 빼앗기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1회말 반격서 강백호의 2루타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좌전 안타, 상대 투수 폭투로 만든 무사 2,3루서 이진영의 땅볼로 1점을 따라붙고, 황재균이 좌익선상 2루타를 쳐 동점을 만든 후 폭투와 윤석민의 2루 땅볼로 1점을 보태 3대2로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LG는 2회초 이형종의 솔로포로 재동점을 만든 후 3회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재역전을 이뤘다. 반격을 펼친 KT는 4회말 오태곤의 적시 2루타로 재동점을 만들고, 5회말 대거 4점을 뽑아 8대4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1사 1,2루서 이진영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뽑은 KT는 후속 타자 황재균이 LG의 바뀐투수 최동환의 초구를 통타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30m짜리 3점포를 텨뜨렸다. 이에 뒤질세라 LG는 6회초 이천웅이 우월 스리런 홈런으로 7대8로 턱밑까지 추격하며 KT를 괴롭혔다.

이날 LG가 추격하면 막바로 달아나는 KT 타선은 6회말 심우준의 야수선택때 3루주자 오태곤이 홈을 밟아 2점차로 리드한 뒤, 2사 1루서 로하스가 다시 좌중월 2점포를 작렬시켜 11대7로 앞서갔다. 로하스의 3경기 연속 홈런이자 시즌 14호 아치다.

이어 KT는 8회말 2사 2,3루서 이진영이 우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KT 타선은 1번 타자 강백호가 4타수 2안타 2득점, 2번 로하스가 5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3번 이진영이 5타수 2안타 4타점, 4번 황재균이 5타수 3안타(1홈런) 4타점으로 중심타자들이 제몫을 다해줬고, 오태곤이 4타수 3안타로 뒤를 받쳤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