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주간전망대] KT, 중위권ㆍSK, 선두 도약 분수령
[프로야구 주간전망대] KT, 중위권ㆍSK, 선두 도약 분수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5월 마지막 주와 6월 첫 주가 겹치는 이번 주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경기ㆍ인천 지역을 연고로 하고 있는 KT 위즈와 SK 와이번스가 각각 중위권과 선두 도약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최근 3연속 위닝시리즈(2승1패)를 기록하며 순위를 8위에서 7위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한 KT는 이번 주 9위 삼성과 주중 원정 3연전을 가진 뒤, 주말에는 인천에서 2위 SK와 격돌한다.

이번 주 6연전을 모두 원정경기로 치르는 7위 KT는 24승 28패, 승률 0.462로 올 시즌 목표인 5할 승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최근 무더위의 시작과 함께 타선이 뜨겁게 달아올라 마운드의 부진을 만회하고 있다.

6위 넥센과는 한 게임차, 5위 LG와는 두 게임 차에 불과해 이번 주 활약 여부에 따라 충분히 5위까지도 치고 올라갈 수 있는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KT로서는 주중 3연전인 삼성전서 위닝시리즈 이상의 성적을 올린다면 하위권과의 격차를 벌리면서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이어 삼성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경우 주말 SK와의 ‘대포전쟁’서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2위 SK는 2게임차 선두인 두산과 잠실 주중 3연전서 2주 만에 리턴매치를 벌인뒤 주말 KT와 맞선다. 2주전 두산과 공동 선두였던 SK는 두산에 2연패를 기록한 후 6연패 수렁에 빠져 3위로 밀렸다가, 이후 4연승으로 급반등해 2위 자리를 되찾았다.

SK로서는 양 팀 3~5선발 끼리 격돌하는 두산전 성적에 따라 선두 탈환도 노려볼 수 있다. SK는 투수력보다는 막강 화력으로 승부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