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 불성실한 노동행정 규탄한다” 민노총 평택·안성지역 노조 반발
“안성시의 불성실한 노동행정 규탄한다” 민노총 평택·안성지역 노조 반발
  • 박석원 기자
  • 승인 2018.05.31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안전법 위반·비정규직 양산”
市 “말도 안되는 명분없는 규탄”
▲ 20180530_105000
▲ 민노총 평택ㆍ안성 조합원들이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안성시는 각성하라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박석원기자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평택ㆍ안성지역노동조합이 불성실한 단체교섭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안성시를 규탄하고 나섰다.

민노총 평택ㆍ안성지역노동조합 회원 40여 명은 30일 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성시의 잘못된 노동행정을 질타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시는 지난해 12월 노조와 단체교섭을 벌여야 했으나 차일피일 미루다 올해 4월 첫 교섭을 진행했다”며 “이후 2차 교섭날인 지난 11일 시는 노조의 사전 동의도 없이 노무사를 교섭위원으로 선임하는 바람에 협상이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가 이달 중 3차 교섭을 시에 제안했으나, 시는 사전 협의도 없이 교섭 전날 날짜 연기 공문을 일방적으로 보내 노조 측이 이를 거부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특히 “시는 사고 노출 위험이 큰 현장직 무기계약직 노동자를 위한 산업안전보건 담당자가 없고, 근골격계 유해요인조사와 안전보건교육도 시행하지 않아 고용노동부에 고발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기간제 노동자와 함께 1차 정규직 전환대상이었던 용역직 노동자에 대한 전환심의를 시에 요구했으나 지금까지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노조 관계자는 “불성실하게 단체교섭에 임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및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시의 실태를 고발하고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노조의 규탄은 어떠한 명분도 없다. 오는 6월 5일 교섭이 진행될 상황에서 시민의 혈세를 가지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교섭을 위해 노무사 입회를 철회하라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