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권종인 파주시장 후보, 모노레일ㆍ노면전차로 GTX 환승체계 구축할터
바른미래당 권종인 파주시장 후보, 모노레일ㆍ노면전차로 GTX 환승체계 구축할터
  • 김요섭 기자
  • 승인 2018.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종인후보

바른미래당 권종인 파주시장 후보는 3일 GTX A노선(수도권급행철도 강남삼성~운정)을 조기 착공하도록 노력하는 한편 모노레일과 트램을 활용해 GTX 환승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는 이날 금촌, 탄현면 지역 유세에서 “GTX의 조기 완공과 함께 운정의 GTX 종점에서 교하, 탄현, 문산등 서북노선과 금촌, 조리, 광탄, 법원등 동서 노선을 어떻게 연결시키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문산노선(GTX운정역-탄현-문산)은 교각을 세워 모노레일 형태로 운영하면 관광노선으로서의 역할도 충분히 할 것이다”며 “금촌노선(GTX운정역-금촌-조리-광탄-법원)은 노면전차(트램)로 건설하면 파주 전체가 동서남북으로 사통팔달 연결되어 시민의 고질적인 교통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모노레일과 트램의 환승체계에 대한 파주시 사업성 검토를 즉시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최초의 여성시장에 도전하는 권종인 후보는 지난 2010 파주시장이 되어 GTX의 파주노선 유치에 적극적이었던 이인재 전 시장의 부인으로 시장후보로 나서 생활밀착형 공약으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